LOGISTICS 5.0 IN URBAN_강민지

LOGISTICS 5.0 IN URBAN

디지털 경제화가 가속화됨에 따라 산업의 중심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변하고 있다. 물류는 비즈니스의 중심이 되었으며 물류 서비스를 신속하게 실현하는 것이 주요 경쟁력이 되었다.
하지만 도시 외곽에 위치한 대형 물류 센터 중심의 ‘Hub and Spoke’ 물류 프로세스는 대량 운송과 대량 보관에 맞춰져 있어 고객의 복잡한 니즈를 효율적으로 만족시킬 수 없으며 최종 소비자에게 전달되는 도심 내 라스트 마일 영역에서 매우 비효율적이다.
그렇다면 미래 도시에 필요한 물류 인프라는 무엇일까? 오프라인 산업이 쇠퇴함에 따라 생기는 도심 속 유휴 공간에 로봇에 기반한 전자동화 시스템으로 이루어진 풀필먼트 센터를 구축하여 보다 신속하고 효율적인 도심 물류 인프라를 제공하고자 한다. 로봇에 기반한 물류 프로세스를 통해 수요의 불확실성과 변동성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으며 전자동화 시스템이 적용됨으로써 같은 물동량 대비 필요 면적을 60% 이상 줄여 제한된 토지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밀도 높은 도심에 대응하고자 하였다.
물류 장비 산업화로 인한 로지스틱스의 네 번째 혁신을 거쳐 물류의 전자동화로 밀도 높은 도심 속 물류 인프라를 구축하는 다섯 번째 혁신으로써 ‘LOGISTICS 5.0 IN URBAN’ 프로젝트를 제안한다.

LOGISTICS 5.0 IN URBAN

As digital economicization accelerates, the center of the industry is changing from offline to online. Logistics has become the center of business, and rapid realization of logistics services has become a major competitive advantage.
However, the hub and spoke logistics process, centered on the outskirts of the city, is geared toward mass transportation and mass storage, which cannot efficiently satisfy customers' complex needs and is highly inefficient in the last mile area of the city that is delivered to the end consumer.
So what is the logistics infrastructure that future cities need? It provides a fast and efficient urban logistics infrastructure by establishing a fulfillment center consisting of robot-based automated systems in idle spaces in the city center as offline industries decline.
Robot-based logistics processes provide flexibility in responding to uncertainty and volatility in demand, and the application of the entire automation system can maximize efficiency of limited land and respond to dense urban areas by more than 60% compared to the same volume.
I propose the 'LOGISTICS 5.0 IN URBAN' project as the fifth innovation to build a logistics infrastructure in a dense city center with full automation of logistics after the fourth innovation of logistics due to the industrialization of logistics equipment.

16100670_김라영_프로필.jpg